셀트리온, 차세대 mRNA 백신·플랫폼 개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은 미국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계약을 맺고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고 4일 밝혔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은 미국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계약을 맺고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고 4일 밝혔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차세대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플랫폼을 개발한다.

셀트리온은 미국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와 계약을 맺고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고 4일 밝혔다.

트라이링크는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한 mRNA 플랫폼 기반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CDMO)다. mRNA 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고유의 백터 및 3세대 캡핑 기술(클린캡)을 보유 중이다. 임상 물질과 함께 기술이전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

트라이링크는 항원 서열 검증과 함께 독자적인 캡핑 기술 등을 활용해 셀트리온에 임상 1상과 2상을 진행할 수 있는 물질을 생산해 공급한다. 또 GMP(제조품질관리기준) 생산이 가능한 주형 벡터 및 mRNA 공정 기술을 셀트리온에 제공한다.

셀트리온은 이를 활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비롯한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예방 효과를 낼 수 있는 차세대 백신을 독자 개발한다. 동시에 자체 특허 기술을 이용한 mRNA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mRNA 백신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트라이링크와 협업을 통해 현재 유행하거나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바이러스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나설 것"이라며 "이 협업을 통해 셀트리온의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다양한 분야 신약 개발에 적용해 신약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