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쿠오모, 성희롱 조사 결과에 바이든 대통령도 외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각)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의 성희롱 의혹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사진은 쿠오모 주지사의 모습. /사진=로이터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각)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의 성희롱 의혹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사진은 쿠오모 주지사의 모습. /사진=로이터
앤드류 쿠오모 미국 뉴욕주 주지사가 사면초가에 빠졌다. 쿠오모 주지사는 다수의 주정부 여직원들을 성희롱하고 그 중 1명에게는 보복까지 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이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을 비롯한 인사들이 그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은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인터뷰 내용과 증거들은 분명한 그림을 드러냈다"며 "쿠오모 주지사는 전직 주정부 직원을 성적으로 희롱하며 연방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외부 변호사 2명이 주도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그동안 쿠오모 주지사는 부적절한 접촉과 성생활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 같은 사실은 11명의 여성들이 증언을 하면서 사실로 밝혀졌다. 조사관들은 최초로 성추행 사실을 고발한 린지 보일란이 쿠오모 주지사의 측근들로부터 험담과 비난 등 보복을 당한 점도 언급했다. 개인 정보 유출과 신용을 저해하는 각종 서신들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쿠오모 주지사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그는 "그동안 묘사된 사실들은 실제 팩트와는 완전히 다르다"며 "나는 누구에게도 부적절한 신체접촉이나 부적절한 성적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사퇴 압박은 거세지고 있다. 뉴욕주 법무부 장관에 이어 한 때 쿠오모의 절친한 동지였던 바이든 대통령마저 그의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일 인터뷰를 통해 " 그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쿠오모의 입지는 더욱 좁아진 상태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