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행' 크리스, 징역 10년or 사형 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징역 10년형의 중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관영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사진=뉴스1
성폭행 혐의로 중국 공안에 체포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징역 10년형의 중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관영매체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사진=뉴스1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엑소의 전 멤버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의 중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크리스 사건은 아이돌뿐만 아니라 권력자들에게 돈과 권력이 모든 것을 보장해 줄 수 없다는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우파톈 변호사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크리스가 캐나다 국적을 갖고 있지만, 중국은 국내에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처벌할 수 있기 때문에 그는 중국 법률에 따라 처벌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성폭행 사건에 대해 3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특히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경우 최대 사형까지 가능하다. 해당 매체는 크리스에게 징역 10년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있고, 복역 이후에는 중국에서 추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크리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제보자가 온라인상에 폭로글을 게재하면서 크리스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제보자는 크리스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수차례 유인해 성관계를 맺었으며, 자신도 그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고 당국 조사 결과 이는 사실로 드러났다.

이에 중국 공안은 크리스를 강간죄로 체포했고, 공안 측은 크리스가 받는 자세한 혐의를 공개하지는 않으면서도 "중국 영토 안에선 중국의 법률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강력 처벌 방침을 시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