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폰 구하려 입국한 보이스피싱 조직 경찰에 덜미… 32명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대포폰을 공급하다 직접 보이스피싱 조직을 결성해 수십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대포폰을 공급하다 직접 보이스피싱 조직을 결성해 수십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대포폰(불법으로 차명개설한 휴대전화)을 공급하다 직접 보이스피싱 조직을 결성해 수십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대포폰 조달이 어려워지자 입국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4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범죄단체조직 및 사기 등 혐의로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A씨 등 32명을 검거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구속됐고 나머지 22명은 불구속 입건됐다.

A씨 등은 2019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국내에 거주하는 불특정 다수에게 ‘통장이 범죄에 연루됐다’ ‘저금리로 대출해주겠다’ 등 명목으로 189명을 속여 3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범행에 사용한 대포전화 통신추적, 범죄수익금 거래 대포통장 금융거래추적, 콜센터 조직원들이 사칭한 가명 분석 등으로 피해자와 피해금액을 특정했다.

이들은 같은 지역 선·후배 사이로 지내며 대포폰을 공급하거나 전화번호변작중계소(인터넷·해외 전화번호인 ‘070’ 등을 ‘010’으로 표시되도록 발신하는 중계기)를 관리하다 직접 보이스피싱 범행을 하기로 공모했다. 보이스피싱 조직을 결성한 이들은 중국으로 건너가 범행을 위한 콜센터를 설치·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하루 평균 300회 이상 전화를 걸어 수사기관 등을 사칭해 돈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총책 지시로 범죄수익금을 조직원에게 배분하는 등 체계적으로 조직을 운영했다.

이들의 범행은 조직원이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대포폰 조달이 어려워지자 국내로 입국하던 중 덜미가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를 통해 전화금융사기 하부 조직원부터 총책까지 조직의 전모를 밝혀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했다”며 “보이스피싱 조직은 반드시 검거돼 엄벌을 받는다는 경각심을 갖게 하도록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0.15하락 23.4912:12 09/28
  • 코스닥 : 1018.57하락 16.2512:12 09/28
  • 원달러 : 1181.20상승 4.412:1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2:12 09/28
  • 금 : 76.17상승 1.412:12 09/28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