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의 분노 "플로리다·텍사스, 방역 방해할 거면 비켜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을 거부하는 플로리다·텍사스 주지사를 비판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을 거부하는 플로리다·텍사스 주지사를 비판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연방정부 방역 지침을 거부하는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 주지사에게 "방역을 방해할 거면 그냥 길을 비켜라"라고 비판했다.

지난 3일(이하 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두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면서 "일부 주지사들은 옳은 일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 이들 주지사들에게 말하고 싶다. (방역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면 최소한 옳은 일을 하는 사람들을 방해하지 말고 길을 비켜라"고 말했다.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 주지사는 CDC의 마스크 재착용 지침을 거부하고 있다. 두 주지사의 결정이 주민들에게 피해를 준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 주지사의 결정이 주민들에게 좋지 않은 결과를 낳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이 이끌고 있는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의 코로나19 확산세는 거세지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들 2개주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주 7일 동안 미국 전체 신규 확진의 3분의1을 차지하고 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 주지사는 지난해부터 연방정부의 방역 지침 강화에 반발했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 교육위원회는 지난주 학생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결정했다가 드샌티스 주지사가 자금 지원을 중단하겠다며 압박하자 이 결정을 번복했다.

그렉 애벗 텍사스주 주지사도 최근 트위터에서 "정부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시대는 끝났다"며 "모든 텍사스 사람은 마스크를 쓸지, 자녀에게 마스크를 쓰게 할지 선택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애벗 주지사는 지난 3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등 코로나19와 관련한 대부분의 규제를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델타 변이가 확산되자 각 주·지방정부들은 잇따라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애틀랜타·캔자스시티·워싱턴DC·루이지애나 등은 속속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내렸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