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자영업자 힘들겠지만… 사적모임 인원 제한 완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한 상점에 게재된 안내문. /사진=뉴스1
4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한 상점에 게재된 안내문. /사진=뉴스1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서 적용되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발표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서 4단계로 결정된 지자체 내에서는 3인 이상 사적모임을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4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4단계 체계에서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금지 수칙은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6일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방침은 오는 8일부터 적용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있지 않아 수도권 포함 일부 지역은 4단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만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자영업자에게 지나칠 만큼 혹독하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김 총리 발언과 관련해 “사적모임 제한은 현재 거리두기 체계의 핵심”이라며 “김 총리가 말한 것은 한시라도 빨리 확산세를 반전시키면서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더 이상 적용되지 않도록 노력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적모임 인원 제한 부분은 전면적으로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