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전과 17범 20대 남성… 이번엔 술취해 60대 여성에 '묻지마 폭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60대 여성을 이유없이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4일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60대 여성을 이유없이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인천 소재 한 노래주점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6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폭력 전과 17범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방법원 15형사부(오한승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20일 오전 7시쯤 인천 미추홀구 한 노래주점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B씨(63·여)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당시 이유없이 B씨를 잡아 흔들고 주먹으로 얼굴을 폭행했다. 이후 화장실로 도망가는 B씨를 쫓아가 다시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발로 전신을 밟는 등 계속 폭력을 행사했다. 이후로도 A씨는 겁을 먹고 노래주점에서 나온 B씨를 쫓아가 쓰러뜨리고 계속해서 얼굴과 배 등 부위를 수차례 발로 폭행했다. 이 폭행으로 B씨는 늑골과 손가락에 골절을 입는 등 크게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결과 A씨는 피고인은 경찰에 체포된 후에도 경찰관을 상대로 욕설을 내뱉고 도주까지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A씨는 B씨의 다리를 걷어차 바닥에 쓰러뜨렸다"며 "바닥에서 뒹구는 B씨의 등과 배는 물론 얼굴까지 계속해 걷어차는 등 매우 가혹하게 폭행해 죄질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이어 "A씨는 동종전과로 징역형의 실형을 포함해 17회의 형사처벌 전력이 있고 그로 인한 누범 및 집행유예 기간 중이었음에도 전혀 자숙 없이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B씨가 입은 피해가 일부 회복됐다고 보이는 점 등의 유리한 정상들을 감안하더라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9.40상승 1.8211:50 09/24
  • 코스닥 : 1038.22상승 1.9611:50 09/24
  • 원달러 : 1176.90상승 1.411:5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1:50 09/24
  • 금 : 74.11상승 0.8111:50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