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디지털화 안하면 네이버에 먹힐 수도”… 전문가들 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보험사와 빅테크의 경쟁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보험사가 디지털화 없이 생존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보험연구원 소속 손재희·박희우 연구원은 4일 발간된 '시이오 리포트'에 실린 '넥스트 인슈어런스(I) 디지털 환경과 보험산업' 보고서에서 미래 디지털 보험시장의 경쟁력은 고객과 데이터 보유, 생태계 장악력으로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하고 다양한 산업 생태계를 중심으로 시장이 파생되는 환경에서는 전통적인 상품 개발·생산 능력으로는 시장 우위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현재까지 보험산업에 진출한 빅테크와 핀테크 중에는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이 주목 대상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2월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예비인가를 신청해 올해 6월 예비허가를 통과하고 본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네이버는 보험모집법인으로 등록한 NF보험서비스를 보유하고 여러 사업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 토스는 보험설계사 지원 애플리케이션(토스보험파트너)을 운영하고 있어 디지털 보험 플랫폼이 되기 위한 조건을 갖췄다. 

보고서는 빅테크·핀테크가 보험산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후 펼쳐질 경쟁 구도로 세 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전통 보험업계와 빅테크·핀테크가 협력·공생하는 구도가 형성될 수도 있다. 빅테크가 플랫폼을 장악해 협상력에서 우위를 발휘함에 따라 기존 보험사의 역할은 보험상품 개발·생산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전통 보험업계가 장기 보험에 주력하고 빅테크는 미니보험을 취급하는 분할 구도로 시장이 재편될 가능성도 제기했다. 

손·박 연구원은 "전통 보험업계가 디지털 기반 생태계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고 성장동력을 마련하려면 생태계 내 여러 산업과의 협력을 도모하고, 정보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디지털 전환과 함께 혁신적 성장과 소비자 효용 제고를 이루려면 정보 보호, 인공지능(AI) 윤리, 정보 접근성 보장 등에서 부작용이 생기지 않도록 각종 규제가 미리 정비돼야 한다고 보고서는 주문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