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집 찾아가 가스총 난사한 20대… 잠시후 영장실질심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20대 A씨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뉴스1
4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20대 A씨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뉴스1
20대 A씨가 유명 유튜버가 거주하는 아파트에 택배기사로 위장해 들어간 후 가스총을 발사한 혐의로 구속될 상황에 처했다.

4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도상해 등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해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43분쯤 택배기사로 위장해 유명 유튜버 B씨가 거주하는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를 찾아갔다. 이어 B씨가 초인종 소리에 직접 문을 열어주자 B씨 얼굴 부위 등에 가스총을 5회 발사했다.

이와 함께 안방으로 피하는 B씨를 따라가 전기충격기로 위협하고 턱 부위에 상해도 입혔다. A씨는 결국 B씨가 강하게 저항하자 달아났다.

B씨는 즉시 112에 "방금 강도 맞았다"고 신고하고 A씨 인상착의를 설명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관제센터와 공조해 A씨가 아파트 상가로 들어간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이 상가 1층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도구를 준비하고 3일 전부터 주변에 대기하며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유튜브 채널 시청자들과 카카오톡 단체대화방 등을 통해 소통했다. A씨는 여기서 B씨 집 주소를 대략적으로 파악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범행 장소에서 A씨가 범행 도구로 준비한 가스총 1개와 전기충격기 1개, 테이프 3개 등을 압수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3126.47하락 1.1112:55 09/24
  • 코스닥 : 1038.27상승 2.0112:55 09/24
  • 원달러 : 1175.40하락 0.112:55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5 09/24
  • 금 : 74.11상승 0.8112:55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