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소상공인 지원 공공개발 건물 임대료 감면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공공개발 건물 임대료 인하’ 제도를 올해 12월말까지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문성유 캠코 사장./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공공개발 건물 임대료 인하’ 제도를 올해 12월말까지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문성유 캠코 사장./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공공개발 건물 임대료 인하’ 제도를 올해 12월말까지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제도 연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한 정부 정책의 일환으로, 캠코가 관리 중인 공공개발 건물의 임대료 감면 연장을 통해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캠코는 지난해 3월부터 공공개발 건물 입주 소상공인·중소기업의 임대료를 최대 50%(2000만원)까지 감면해 지난 6월말 기준 107건, 약 26억원을 지원했다.

이에 더해 캠코는 한국전력공사 ’전기요금 감면’ 제도, 서울시 ’수도요금 감면’ 정책 등을 활용해 공공개발 건물 입주사 중 재난지원금 수령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전기·수도요금을 최대 50%까지 감면하고 있다.

남궁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은 “이번 임대료 감면 연장이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와 피해 회복기반 마련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딛고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ccw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