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팔린 수입차는 ‘벤츠·BMW’ 천하… 전체 판매량 2만4389대 중 절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벤츠 E250이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로 조사됐다. 사진은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스. /사진=뉴시스
메르세데스-벤츠 E250이 지난달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로 조사됐다. 사진은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스. /사진=뉴시스
지난달 국내 수입차 판매시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7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는 2만4389대다. 이는 전월(2만6191대)대비 6.9% 감소했지만 전년동기(1만9778대)대비로는 23.3% 증가한 수치다.

올해 누적 수입차 판매 대수는 17만2146대로 전년동기(14만8014대)와 비교해 16.3% 늘었다.

7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083대로 1위, BMW는 6022대로 2위 아우디는 2632대를 팔아 3위에 올랐다.

4~10위는 ▲볼보(1153대) ▲렉서스(1027대) ▲지프(1003대) ▲폭스바겐(941대) ▲미니(870대) ▲쉐보레(755대) ▲포르쉐(699대)가 차지했다.

이밖에 ▲토요타(691대) ▲혼다(327대) ▲포드(300대) ▲랜드로버((239대) ▲푸조(171대) ▲링컨(164대) ▲캐딜락(78대) ▲마세라티(62대) ▲시트로엥(57대) ▲벤틀리(47대) ▲람보르기니(34대) ▲롤스로이스(20대) ▲재규어(14대) 순으로 나타났다.

구매유형을 보면 2만4389대 중 개인구매가 1만5179대로 전체의 62.2%, 법인 구매는 9210대로 37.8%를 차지했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823대(31.8%) ▲서울 3289대(21.7%) ▲부산 952대(6.3%) 순으로 나타났다.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471대(37.7%) ▲부산 2002대(21.7%) ▲대구 1097대(11.9%) 순이다.

7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250(1118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d 4MATIC(880대) ▲렉서스 ES300h(678대) 순으로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91상승 12.6712:35 09/27
  • 코스닥 : 1037.89상승 0.8612:35 09/27
  • 원달러 : 1175.00하락 1.512:3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2:35 09/27
  • 금 : 74.77상승 0.6612:35 09/27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금융위 고승범 "가계부채 총량 관리 내년 이후까지 확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