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규제 강화 나설까… 비트코인, 잇단 악재에 '먹구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이 대규모 인프라 투자 관련 법안을 내면서 투자금 중 일부를 암호화폐 세금 인상을 통해 조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향후 비트코인 시세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이 대규모 인프라 투자 관련 법안을 내면서 투자금 중 일부를 암호화폐 세금 인상을 통해 조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향후 비트코인 시세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사진=이미지투데이
미국이 대규모 인프라 투자 관련 법안을 내면서 투자금 중 일부를 암호화폐 세금 인상을 통해 조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향후 비트코인 시세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

5일 빗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0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61% 내린 4408만7000원을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각 업비트에서는 전일 대비 1.83% 내린 4414만6000원을 나타냈다.

최근 미국 행정부는 인프라 건설 법안을 발표하고 이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암호화폐 투자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인프라 시설 법안에는 거래소와 기타 거래 당사자에게 새로운 정보보고 요구사항을 적용해 가상화폐 투자자들로부터 280억달러(32조2196억원)의 세금을 징수하는 내용을 담았다.

아울러 친(親) 비트코인파로 분류되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의 암호화폐 규제 강화 시사 발언으로 암호화폐 시장의 상승 기운이 사라진 분위기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은 지난 3일(현지시각)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일부 암호화폐 관련 규정들은 매우 잘 만들어져 있지만 공백도 존재해 투자자들은 충분하게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며 "암호화폐 시장을 가능한 최대한도로 감독해 규제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의회로부터 SEC가 추가 권한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암호화폐 규제 강화가 암호화폐를 대중화로 이끌며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제임스 데인(James Deane) 퀀텀 이코노믹스 애널리스트는 "이같은 정부의 움직임이 암호화폐 거래를 합법화하고 명확한 규칙을 제공하게 되면서 디지털자산 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