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살면서 지방 아파트 원정투자 열기 '활활'… 거래량 '상반기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1~6월 서울 거주자가 타 지역 아파트 매입한 거래량은 3만2420건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사진=뉴스1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1~6월 서울 거주자가 타 지역 아파트 매입한 거래량은 3만2420건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사진=뉴스1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거래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1~6월 서울 거주자가 타 지역 아파트 매입한 거래량은 3만2420건으로 지난해 3만1890건을 넘어서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많이 매입한 지역은 경기로 1만9641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천이 3723건, 강원 1647건, 충남 1489건, 충북 1128건, 전북 1058건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매입 거래량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로 확인됐다. 지난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제주 아파트 매입 건수는 82건이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164건으로 전년대비 82건 늘었다. 100% 상승률이다.

서울 거주자들은 경남 아파트를 대거 사들이기도 했다. 지난해 상반기 거래량은 412건이었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711건으로 전년대비 72.6% 상승했다. 같은 기간 경북도 387건에서 629건으로 62.5% 상승했다. 

거래량이 가장 줄어든 곳은 대전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들이 대전 아파트를 사들인 건수는 531건이었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337건으로 전년대비 36.5% 하락했다. 이어 대구가 287건에서 198건으로 31.0% 하락했고, 경기도 2만1998건에서 1만9641건으로 10.7% 줄었다.

경기 지역 거래량을 세부적으로 보면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많이 사들인 경기 지역은 고양시(1858건)로 나타났다. 이어 남양주시 1758건, 의정부시 1332건, 용인시 1260건, 부천시 1224건, 수원시 1215건 등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동두천이다. 지난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매입 건수는 118건이었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509건으로 331.4% 상승했다. 반면 김포시는 지난해 상반기 1504건 거래됐으나 올해에는 736건 거래되며 거래량이 51.1% 떨어지며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가격 거품 우려에도 전국 아파트 가격이 빠지지 않고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는 데다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아파트 가격이 덜 오른 지역에 대해 더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심리로 매입이 늘어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