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면책특권 제한"…이재명 "당대표 땐 뭐하다가"

[TV토론] 이낙연 "놀았던 거 아냐…법안 처리 순서에서 뒤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서 이낙연 후보를 지나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서 이낙연 후보를 지나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박주평 기자,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양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이른바 '명낙대전'이 본경선 2차 TV토론 시작부터 재점화했다.

이 전 대표는 YTN 주관으로 4일 오후 열린 2차 TV토론에서 정치개혁 대표 공약으로 "국회의원 발언과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되 허위사실 유포나 권한 오남용을 막아야겠다"며 "국회에서 면책특권을 제한하고 국민소환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사와 기소의 완전한 분리를 목표로 검찰개혁을 추진하겠다"며 "공직윤리처 신설로 고위공직자는 물론 공공기관 임직원 등이 적용받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용진 의원과 이 지사는 '당대표 시절에 왜 하지 않았는지'를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 특권 제한을 당대표 시절에 왜 추진을 안 했는지, 공직윤리처 도입은 총리 때 왜 안 하고 대통령에 출마하면서 하겠다고 하는가"라고 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총리가 하는 일이 있고 대통령 후보자로서 국가 비전을 제시할 수 있다"며 "정·부통령제 도입으로 권한을 분산하고 외교 역할을 부통령으로 분담하는 게 어떤가 궁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답변을 꼬집으며 "박 후보의 질문에 대한 답이 없어 다시 묻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지사는 "180석 여당의 대표를 했는데 지금 말하는 국민소환제, 면책특권 제한을 왜 안 하고 대통령이 돼서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그때도 논 건 아니다. 422건의 법안을 처리하느라 매우 숨 가쁜 시간을 보냈다"며 "그것도 법안 건수만 많은 게 아니라 제주 4·3특별법, 지방자치법, 공정거래법, 국가정보원법, 경찰법 등 많이 해서 순서에서 뒤졌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38.53하락 59.3911:32 09/29
  • 코스닥 : 993.45하락 19.0611:32 09/29
  • 원달러 : 1185.70상승 1.311:32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1:32 09/29
  • 금 : 77.34상승 1.1711:32 09/29
  • [머니S포토] 윤석열 '예비역 병장 12명과 함께'
  • [머니S포토] 주먹 불끈 與 잠룡 이재명 '개발 이익 환수 법제화 토론'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윤석열 '예비역 병장 12명과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