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상형 김혜경" 추미애 "꿈은 영화배우"…與주자들 10대 시절 이야기

이재명 단점 '덤비는 성격'…이낙연 '일에 대한 집중'이 장점이자 단점 추미애의 살고 싶은 나라는 '집 걱정 없는 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토론회를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토론회를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박주평 기자,권구용 기자 = 4일 YTN 주관으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TV토론회에서 대권주자들의 10대 시절을 소개하는 '다시 쓰는 생활기록부' 코너가 마련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0대 시절 중·고등학교에 못 다니고 공장 생활을 해서 생활기록부가 없다. 초등학교 6학년 (생활기록부를) 베껴서 대충 썼다"며 운을 뗐다.

이 지사는 생활기록부에 장점으로 '활발함이 책임감이 강함', 단점으로는 '덤비는 성격'이라고 썼다.

이상형으로는 부인인 김혜경씨를 적었다. 이 지사는 "(아내와) 8월에 만나서 3일 만에 결혼하기로 마음을 먹고 실제로 6개월 만에 결혼했다"며 "인생살이를 하면서 제일 잘한 일이 아내를 만난 것"이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10대 시절에 대해 "어렵지만 꿈이 있었고 그 꿈을 이뤘다"며 "개천에서 용 난다는 것에서 탈피했지만 지금의 청소년은 꿈이 사라져버린 것 같다. 모든 청소년에게도 꿈이 있는 세상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의 성격으로 "정의감이 뛰어나며 남을 배려하고, 책임감이 강하다"고 적었다.

그는 '내가 살고 싶은 나라'에는 '행복한 나라, 집 걱정 없는 나라'를 썼다. 추 전 장관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 자주 이사를 가는 바람에 꿈이 집 걱정 없는 나라에 살고 싶다는 기록이 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10대 시절 기자와 판사·변호사, 영화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적었다. 그는 '영화배우의 꿈이 지금도 진행 중이냐'는 질문에 "접은지 꽤 오래 됐다. 저 자신을 알고부터다. 연기를 못한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생활기록부에 앞서 초등학교 6학년 당시 은사와의 인연을 소개했다. 그는 "(담임선생님이) 학교를 다니는 시골뜨기에게 대도시 진학의 꿈을 심어주고, 오늘의 제 시작을 만들어준 셈"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일에 대한 집중'이 자신의 장점이자 단점이라고 적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생활기록부에 '밥을 남긴 적이 없다'고 썼다. 그는 "그게 라이스(쌀)든 보리쌀이든 정말 소중한 곳에서 자랐기 때문에 밥은 남기지 않고 다 먹어야 직성이 풀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13.72하락 26.7910:26 09/23
  • 코스닥 : 1039.48하락 6.6410:26 09/23
  • 원달러 : 1184.20상승 9.210:26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0:26 09/23
  • 금 : 73.30상승 0.410:26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