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조작의혹' 세월호 특검, 10일 수사결과 발표

5월 수사 시작해 대검, 해군, 대통령기록관 등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서 열린 세월호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현주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빌딩에서 열린 세월호 특검 사무소 현판식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세월호참사 증거조사 의혹을 수사중인 이현주 특별검사(사법연수원 22기)팀이 10일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세월호 특검은 4일 오는 10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특검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지난해 9월 세월호 참사 당시 선체 내부를 찍은 CCTV 영상이 조작된 채 법원에 제출됐다며 국회에 특검 임명을 요청하면서 출범하게 됐다.

당시 사참위는 법원에 제출된 CCTV의 하드디스크와 복원작업에 참여한 개인들이 보관해 오던 복사본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영상 끊김 현상이 조작 때문이라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특검은 지난 5월 첫 일정으로 유족들을 만난 후 사참위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며 본격적으로 수사에 돌입했다.

이후 특검은 대검과 해군(본부·진해기지사령부·해난구조전대), 해경(본청·서해지방해양경찰청·목포해양경찰서) 등 3개 기관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특검은 3개 기관 압수수색으로 30여개 박스 서류 및 100테라바이트(TB) 이상 분량의 전자정보 등 압수물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검은 또 해양수산부와 대통령기록관도 압수수색했다.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방해 의혹과 관련된 자료 확보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입수한 자료 중 DVR 하드디스크 원본과 영상복원 데이터, DVR 수거 동영상과 선체 내부작업 동영상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의뢰했다.

특검은 당초 7월 11일 종료예정이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팀이 신청한 활동 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면서 오는 10일까지로 활동 기간이 30일 더 늘어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