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 치닫는 '명낙대전'…'최성해·조폭' 사진 "무슨 관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캠프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 뉴스1
(이낙연 캠프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 뉴스1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4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찍은 사진을 두고 "어떤 사이냐"고 공세를 취하자,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조폭으로 알려진 사람과 찍은 사진에 대해 "어떤 관계냐"고 맞불을 놨다.

정운현 이낙연 대선 캠프(필연캠프) 공보단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사지을 올리고 "이 지사랑 사진 찍은 이 사람은 모 사건의 1심 판결문에 '광주 폭력조직의 행동대장'이라고 나와 있다. 두 사람이 다정히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어떻게 봐야 하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정 단장은 이재명 대선 캠프(열린캠프)에서 공격한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이 전 대표의 사진이 찍힌 배경을 설명하면서 역공에 나섰다.

앞서 이재명 캠프의 현근택 대변인은 이날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거론하며 "이 전 대표는 최 전 총장과 어떤 사이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 전 총장은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를 놓고 조 전 장관 측과 대립한 바 있다.

현 대변인은 "선거과정에서 만나는 수많은 사람 중 한 사람에 불과했다는 해명을 믿을 수 있을까"라며 "앞으로도 관련된 사진이 나온다면 그때마다 해명해야 할 것이지만, 국민들을 이해시킬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정 공보단장은 "선거철에 여럿이 함께 만난 사이이며, 사진은 모임 마친 후 개별 기념사진 촬영 때 찍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뭘 더 설명하나"라며 "현 대변인은 무엇이 더 궁금한가. 우리는 더 이상 밝힐 것이 없으니 더 궁금한 게 있으면 최 전 총장에게 직접 물어보라"고 지적했다.

또 "말이 나온 김에 저도 하나 물어보겠다. 이재명 지사와 함께 사진을 찍은 이 사람은 이 지사와는 어떤 관계인지 이재명 캠프에서 분명하게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지난 3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의례적인 기념사진을 찍은 게 전부"라며 게시한 사진(정운현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 페이스북).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5:32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5:32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5:32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5:32 09/28
  • 금 : 76.17상승 1.415:32 09/28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