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골프 '올림픽 2연패 시동'… 고진영 공동 4위 등 톱10 3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진영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공동 4위에 올랐다. /사진=뉴스1
고진영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공동 4위에 올랐다. /사진=뉴스1
한국 여자 골프가 올림픽 2연패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고진영, 박인비, 김세영, 김효주 등 4명의 출전 선수들 중 김효주(공동 16위)를 제외한 3명이 1라운드를 톱10으로 마쳤다.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린 한국 선수는 고진영이다. 고진영은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공동 4위에 올랐다.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각각 기록했다.

1라운드 종료 현재 1위는 5언더파 66타를 기록중인 마들렌 삭스트롬(스웨덴)이다. 고진영은 마틸다 카스트렌(핀란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함께 공동 4위로 선두 삭스트롬과는 2타차다. 차이가 크지 않아 충분히 추격이 가능한 상태다.

이날 고진영은 1번홀부터 버디를 잡으며 기분좋게 경기를 시작했다.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와 개최국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와 같은 조에서 라운딩을 소화한 고진영은 4번홀과 7번홀에서 보기로 잠시 주춤했다. 곧바로 8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했지만 이후 12번홀에서 다시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13번홀과 14번홀에 이어 16번홀과 17번홀에서 버디를 몰아치며 3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고진영은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이다. 1라운드 종료 후 고진영은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플레이해 영광이고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전반 9개홀보다 후반 9개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앞으로는 후반에 더 공격적인 플레이를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는 버디 3개와 보기 1개 등을 묶어 2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김세영 역시 박인비와 동일한 버디3개, 보기 1개로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7위에는 박인비와 김세영 외에 다니엘 강(미국), 클라라 스필코바(체코), 하타오카, 이나미 모네(이상 일본) 등 무려 9명이 올라있다.

김효주는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언더파 70타를 기록하며 공동 16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순위상으로는 공동 16위지만 1위 삭스트롬과의 격차가 4타차에 불과해 김효주 역시 상위권 도약이 가능하다.

1라운드를 마친 현재 1위는 5언더파를 기록중인 삭스트롬이다. 그 뒤를 코다와 아디티 아쇽(인도)이 4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2위로 추격하고 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