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김지석♥정소민, 채정안에 재회 들켜…안창환 잡는 김원해(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JTBC '월간 집'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월간 집' 김지석, 정소민이 채정안 앞에 고개를 숙였다.

4일 오후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에서 나영원(정소민 분), 유자성(김지석 분) 커플 그리고 여의주(채정안 분), 남상순(안창환 분) 커플은 비밀 사내 연애를 시작했다. 여의주는 나영원과 유자성의 재결합을 눈치챘다.

유자성은 나영원이 돌아오자 더욱 설렘을 느꼈다. 비밀 연애를 하면서 '사랑합니다'라는 쪽지를 보내는가 하면 회의 중 테이블 아래에서 몰래 손을 잡기도 했다. 유자성은 등 뒤로 손하트까지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최고(김원해 분)는 갑자기 유자성을 찾아가 사내 연애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사실은 제가 사내 연애 하는 커플을 목격했다"라고 알리기도. "그걸 어떻게"라며 놀라는 유자성에게 최고는 "눈치채셨군요, 대표님도. 남기자와 여기자 사귀는 거"라고 했다. 앞서 최고는 회의실에서 둘의 스킨십을 목격하고 심란해 했다.

나영원은 유자성에게 최고 얘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우리 조심하자"라고 다짐했다. 여의주, 남상순도 몰래 연락하며 "절대 들키지 않게 조심하자"라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직원들이 있는 앞에서 일부러 커플이 아닌 척 연기까지 했다.

하지만 오해가 생겼다. 유자성이 나영원과 오붓한 시간을 보낼 생각으로 레스토랑 커플 식사권을 프린트 했는데, 최고가 남상순의 짓으로 오해한 것. 남상순은 다짜고짜 화를 내는 최고를 향해 "저 진짜 아니다"라고 말하며 억울해 했다. 카드번호까지 대조할 뻔했지만 유자성은 가까스로 막아내고 쓸어내렸다.

이날 두 커플 모두 사랑싸움을 했다. 유자성과 나영원은 둘만 있는 줄 알고 다툼을 이어갔다. 이때 여의주가 등장해 "두 사람 다시 사귀는 거였냐"라며 분노했다. 여의주는 "그러니까 사내 연애 티내지 말라고 하면서 대표님이 하고 있었던 거냐. 레스토랑 예약도 사과 쪽지도 다 대표님이었던 거냐. 그것도 모르고 상순이가 다 뒤집어썼냐"라면서 어이 없어했다.

결국 유자성은 직원들 앞에서 사내 연애를 허락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계속해서 남상순을 잡던 최고를 향해 "꼰대 같은 마인드"라고 지적했다. "지금 이 시간 후로 사내 연애 티 팍팍 내는 거 허용하겠다"라고도 덧붙여 웃음을 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23:59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23:59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23:59 09/23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23:59 09/23
  • 금 : 74.11상승 0.8123:59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