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노바백스 최대 2억회분 사전 구매 계약 체결

"백신 포트폴리오 넓혀서 변이에도 대응" 남는 백신은 회원국 자율로 저소득·개도국에 기부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자료 사진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자료 사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유럽연합(EU)이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최대 2억 회분을 확보할 수 있는 사전 구매 계약(Advanced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4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올해 4분기부터 노바백스 백신을 최대 1억 회분까지 구매할 수 있으며, 의약품 규제당국(EMA)의 승인이 이뤄지면 2023년까지 추가로 1억 회분을 구매할 수 있는 옵션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로써 EU는 Δ아스트라제네카 Δ모더나 Δ화이자 Δ사노피-GSK Δ얀센 Δ큐어백에 이어 7번째 백신을 사전 확보했다. 또 Δ발레바와도 논의가 진행 중이다. 광범위한 백신 포트폴리오로, 코로나19에 대응할 핵심 수단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EU 회원국들은 확보한 백신을 저소득국가나 개발도상국에 기부하거나 다른 유럽 국가에 직접 제공할 수도 있게 된다.

우르줄라 폰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새로운 변이가 유럽과 전 세계에 퍼지는 가운데 변이에 대한 백신도 연구 중인 회사와 맺은 새로운 계약은 우리 인구 보호를 위한 추가적인 안전 장치"라고 말했다.

EU는 올 여름 안으로 4억4000여만 전체 인구의 70%까지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본부 앞. © 로이터=뉴스1 자료 사진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본부 앞. © 로이터=뉴스1 자료 사진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