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4삼진' 양의지, 4번 타자의 저주는 풀리지 않았다

한일전 4번 타자로 출전해 4연속 삼진 한국, 일본에 2-5로 패하며 조기 결승 실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양의지가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6회초 무사 1,3루 상황, 삼진아웃 당한 후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양의지가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6회초 무사 1,3루 상황, 삼진아웃 당한 후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요코하마=뉴스1) 나연준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의 '4번 타자' 양의지가 한일전에서도 침묵했다.

양의지는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일본과 준결승에도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앞서 4번 타자로 출전한 2경기에서 8타수 1안타 1타점으로 부진했지만, 김경문 감독은 이번에도 양의지에게 신뢰를 보냈다. 2008 베이징 올림픽 때 부진하다가 한일전에서 극적인 홈런을 때려 영웅으로 등극한 이승엽의 모습을 재현하길 바랐다. 하지만 결과는 4삼진. 초라했다.

양의지는 1회초 첫 타석부터 타점 기회를 잡았다.

1사 2, 3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양의지는 일본 선발 야마모토 요시노부를 상대했다. 하지만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야마모토의 주무기 스플리터에 헛스윙, 소득없이 물러났다.

양의지는 4회초 1사 주자없는 가운데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역시 상대 선발 야마모토를 공략하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양의지에게 기회는 또 찾아왔다. 1-2로 따라붙은 6회초 무사 1, 3루 찬스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희생 플라이만 쳐도 동점이 되는 상황.

하지만 양의지는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컨디션이 좋을 때였으면 충분히 공략했을 공에 배트가 나가질 못했다. 타이밍을 제대로 잡지 못한 양의지는 이번에도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양의지의 부진은 마지막 타석까지 이어졌다. 8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지만 이토 히로미에게 3구 삼진을 당했다. 양의지에게서 좀처럼 볼 수 없는 4연속 삼진이 나왔다.

2년 전 프리미어 12때부터 이어진 야구대표팀 '4번 타자의 저주'는 좋은 기억을 준 올림픽에서도 풀리지 않았다. 한국이 일본에 2-5로 패하면서 양의지의 부진은 더욱 뼈아프게 다가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