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김경문호, 미국 이기면 일본과 결승

5일 오후 7시 미국과 준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5대2로 패배를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4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5대2로 패배를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패배, 결승전 직행이 무산됐다. 하지만 아직 금메달 획득 가능성은 남아 있다.

한국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준결승전에서 8회 3실점을 하며 일본에 2-5로 고개를 숙였다.

준결승 같은 무대에서 패했지만 금메달이 좌절된 것은 아니다. 이번 대회가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되기에, 한국에게는 결승전에 오를 기회가 한 번 더 남았다.

대회 규정에 따라 한국은 5일 오후 7시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패자부활전 승리팀 미국과 준결승전을 다시 치른다.

미국은 4일 정오에 펼쳐진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패자부활전에서 3-1로 승리, 준결승에 선착했다.

만약 한국이 미국에 승리를 거두면 7일 오후 7시 금메달을 놓고 일본과 재격돌 하게 된다. 미국에 패하면 7일 낮 12시에 도미니카 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미국과의 준결승전은 쉽지 않은 경기가 될 전망이다. 과거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들과 일본프로야구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대표팀을 구성한 미국은 대회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한국은 지난달 31일 펼쳐진 조별리그 2차전에서 미국에 2-4로 패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의 선발 투수 고영표는 4⅔이닝 4피안타(2피홈런) 1사구 6탈삼진 4실점으로 역투했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아 고개를 숙였다.

한일전 패배라는 정신적인 아픔도 극복해야하고 피로 누적에 따른 체력도 고민이다. 하지만 이를 넘어서지 못한다면 올림픽 2연패도, 일본에 대한 복수도 없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40하락 2.1812:53 09/24
  • 코스닥 : 1038.22상승 1.9612:53 09/24
  • 원달러 : 1176.30상승 0.812:53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3 09/24
  • 금 : 74.11상승 0.8112:53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