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두 "김밥 한때 끊었다"…'골목식당' 모녀김밥집 시식단 합류

'백종원의 골목식당' 4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뉴스1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 가수 자두가 과거 김밥에 질렸던 때를 회상했다.

4일 오후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하남 석바대 골목'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모녀김밥집의 김밥 시식을 위해 노래 '김밥'으로 인기를 끌었던 가수 자두가 남편 지미 리와 함께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자두는 "직관적인 섭외에 정말 감사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이어 자두는 '김밥'으로 사랑을 받았지만 "한때 끊었다. 냄새만 맡아도 물렸다"라고 운을 뗐다. 무대에 김밥과 함께 오르는 바람에 늘 김밥을 들고 다니느라 냄새도 못 맡을 지경이었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