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제작 위해 中 공급업체와 협력 확대 - 니혼게이자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 로고 © 로이터=뉴스1
애플 로고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애플사가 최신 아이폰을 생산하기 위해 중국 공급업체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니혼게이자이 신문을 인용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애플은 미중 무역긴장과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압박이 강화되면서 공급 부족을 경고했다.

이러한 가운데 중국 정부는 애플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들을 위한 제품을 제조하기 위해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중국 기업들을 포함, 세계 최고의 현지 기술회사들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중국 럭스셰어정밀공업은 아이폰13 시리즈 부품의 3%를, 렌즈텍은 금속 케이스를, 써니옵티컬은 후면 카메라 렌즈를 각각 공급한다. BOE 테크그룹도 부품을 공급한다.

지난달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일부 공급 부족이 있었으며 리드 타임(상품 생산 시작부터 완성까지 걸리는 시간) 내 전체 부품을 구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D.A. 데이빗슨의 톰 포르테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공급망 관점에서 판매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쿡은 CEO이자 외교관이다"며 "그는 애플이 공급망 관점에서 중국을 지속적으로 활용하고 중국 소비자에게 제품을 판매함으로써 많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대만에 본사를 둔 폭스콘이 중국 럭스셰어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이 회사가 중국 정부기관의 지원을 받고 있는지 조사했다고 지난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럭스셰어가 폭스콘과 페가트론사를 제치고 애플의 물량을 수주했으며, 이달부터 아이폰13 프로를 만들 예정이라고 전했다.

애플은 이번 사안에 대한 논평을 회피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