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쩍벌'에 놀란 윤석열 "마리와 열심히 '금쩍' 운동…간격 반으로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과 반려견 마리가 '쩍벌' 습관을 고치기 위해 '금쩍'(쩍벌 금지) 운동에 들어갔음을 알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과 반려견 마리가 '쩍벌' 습관을 고치기 위해 '금쩍'(쩍벌 금지) 운동에 들어갔음을 알렸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반려견과 함께 '금쩍'(쩍벌 금지)운동을 하고 있다고 공개하는 등 '쩍벌'(다리를 넓게 벌리고 앉음)이라는 뜻밖의 논란에 몹시 당황, 즉각 수정에 들어갔음을 알렸다.

윤 전 총장은 5일 자신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서 반려견 마리(6살 비숑프리제)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아빠랑 마리랑 열심히 금쩍 (쩍벌금지) 운동 중이다"고 사진 내용을 소개한 뒤 "조금 줄어들었나요"라며 자신의 다리를 잘 보라고 했다.

사진속 윤 총장 다리는 '쩍벌' 당시에 비해 거리가 반가량 줄어 들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런 저런 자리에서 '쩍벌'자세를 노출, '예의가 아니다'라는 비판을 받았다.  윤 전 총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런 저런 자리에서 '쩍벌'자세를 노출, '예의가 아니다'라는 비판을 받았다. 윤 전 총장은 "허벅지 살이 많아 양 다리를 붙이고 있기 불편해서 빚어진 일이다"며 고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 뉴스1

앞서 여권 지지자들은 윤 전 총장이 장소를 가리지 않고 '쩍벌'하고 있다며 이는 안하무인이라는 그의 태도를 나타내는 것 이라는 등 맹폭을 퍼부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반려견 마리가 뒷다리를 180도로 벌린채 엎드려 있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아빠 유전"이라는 해시태그를 다는 등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4일 부산일보와 인터뷰에서도 양다리를 벌리는 습관에 대해 "허벅지 살이 많은 사람은 다리를 붙이고 있기 불편하다"며 "당연히 지하철 탈 때는 오므린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쩍벌 습관이) 논란이 될 줄 알았다면 했겠나,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젊은 층에서 (다리를 벌리고 앉는) 그런 것에 대해 대중교통 예절이 부족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충분히 그런 비판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 늘 배워가겠다"라며 고쳐나갈 것임을 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