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 항의에 흉기로 이웃 위협한 60대 남성의 변명 "요리하고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법원에 따르면 한 60대 남성이 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이웃에게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아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5일 법원에 따르면 한 60대 남성이 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이웃에게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아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던 이웃에게 흉기를 들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 A씨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이동희 판사)은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5월8일 오후 10시55분쯤 같은 건물에 사는 이웃 B씨에게 흉기를 들고 "너 죽여버린다"고 말하며 협박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조사 결과 B씨는 A씨 집에서 소음이 발생하자 A씨를 방문했다. B씨는 A씨 집의 출입문을 잡고 항의했다. 이에 A씨는 B씨가 돌아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화가 나 흉기를 든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요리를 하는 중이라 흉기를 들었을 뿐 B씨를 향해 휘두르거나 협박한 적 없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 판사는 "B씨가 사건의 경위 등을 비교적 소상하게 진술하고 있고, A씨도 당시 흉기를 들었다고 인정했다"면서 "A씨가 흉기를 들고 B씨를 향해 욕설을 하며 협박했다고 인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소음문제로 다투던 B씨를 상대로 위험한 물건인 흉기를 들고 위협해 행위 자체로 위험성이 있고, B씨도 상당한 불안감을 느꼈던 것으로 보인다"며 "고액의 벌금이 더 효과적인 형벌에 해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