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안 들어?" 정신장애 동생 폭행해 숨져… 항소심서 형량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정신장애 동생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5일 정신장애 동생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 등으로 정신장애를 겪는 동생을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형이 대폭 늘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 형사5부(부장판사 윤강열)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69)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이는 상해 및 폭행 혐의만 유죄로 보고 징역 10개월을 선고한 1심과 판단을 달리한 것이다.

A씨는 지난해 7월27일 서울 강동구의 주거지에서 함께 살던 정신장애 2급이던 동생 B씨를 화분으로 내리치는 등 약 5시간30분 동안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B씨는 폭행을 피해 집으로 기어서 이동했지만 A씨는 따라가 다시 폭력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B씨는 다음날 새벽 2시 집 안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검찰은 A씨가 B씨의 뒤통수에 약 2.8㎝ 좌열창(둔기에 부딪혀 찢긴 손상) 등의 상해를 입혔다. B씨의 부검감정서에는 '머리와 얼굴 부위에 손상을 입은 상태며 이와 관련해 사망에 이르렀을 가능성이 배제되지 않으나 사망 정황이 뚜렷하지 않아 사인을 구체적으로 특정해 단정하기 어려운 바, 사인은 불명이다'라고 기재됐다.

평소에도 폭행이 잦았던 A씨는 범행 당일에 B씨가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담배를 빌리거나 떨어진 담배꽁초를 주워 피운다는 이유로 폭행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B씨의 부검 결과 기도 내 음식물이 꽉 차 있는 것으로 봐 기도폐색질식사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외상 정도로 볼 때 A씨의 상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폭행 및 상해 혐의만 유죄 판단했다. 이어 "A씨는 정신장애 2급으로 스스로 방어 능력이 부족한 B씨를 폭행했다"며 "이 사건 이후에도 다른 동생을 폭행하는 등 동거가족에 가혹한 폭력행위를 되풀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A씨의 상해 행위와 B씨의 사망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된다며 상해치사 혐의를 유죄 판단해야 한다고 봤다. 2심 재판부는 "A씨가 B씨가 사망할 수 있다는 예견 가능성을 갖고도 상해를 가해 숨지게 했다고 판단한다"며 "이로써 B씨가 극심한 공포와 고통 속에 고귀한 생명을 잃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했다"고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