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자회사 써니나젠, 코로나 흡입 치료제 연구 착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바이오니아는 신약개발 자회사인 써나젠테라퓨틱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SAMiRNA-SCV2’에 대한 독성시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신약개발 자회사인 써나젠테라퓨틱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SAMiRNA-SCV2’에 대한 독성시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신약개발 자회사인 써나젠테라퓨틱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SAMiRNA-SCV2’에 대한 독성시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SAMiRNA-SCV2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만 있는 리보핵산(RNA) 부위 10곳을 표적하는 치료제다.

회사에 따르면 표적 RNA의 염기서열이 하나라도 바뀌면 이를 표적하는 후보물질의 바이러스 분해 및 증식 억제 효율이 크게 낮아진다.

바이오니아와 써나젠 연구진은 지난 6월까지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 등록된 약 126만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염기서열을 분석했다. 델타 등 변이 바이러스도 분석 대상에 포함됐다. 그 결과 후보물질이 표적한 바이러스 RNA 10군데 중 5군데 이상이 동시에 변이된 경우는 없었다. 표적 RNA의 19개 염기서열 중 1개 이상에서 변이가 생긴 경우는 0.21~0.02%였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지속적인 출현에 대응하기 위해 바이러스 RNA 10군데를 융단폭격하는 10종의 물질을 조합했다”며 “향후 등장할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장기간 비슷한 효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써나젠은 동물실험을 수행해 가능성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특수 주사기를 이용해 SAMiRNA-SCV2를 족제비의 폐로 분사했다. 이후 사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시켰다. 그 결과 콧구멍 세척액에서 바이러스 RNA 복제수(copy number)가 비투여군 대비 1000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의 수는 비투여군의 3%로 관찰됐다.

써나젠은 SAMiRNA-SCV2를 흡입제형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코로나19 및 독감 등 호흡기 질환이 악화된 경우, 약물을 호흡기로 흡입시켜 폐나 기관지 등에 직접 투여된다. 다른 투여 방식에 비해 약효가 빠르고 전신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