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전기차, 美서 쌩쌩… 올해 6만대 판매, 제네시스 G80 등도 출격 대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가 올해 미국에서 6만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충전 중인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가 올해 미국에서 6만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충전 중인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친환경차가 올해도 미국에서 판매 순항을 보이고 있다. 세계적으로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며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현대차·기아가 출시한 전기차 등이 현지 시장 입맛을 충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5일 현대차와 기아에 따르면 올 1~7월 미국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9%나 늘어난 94만8723대다. 이 가운데 친환경차는 6만1133대로 205.2%나 급증했다.

현대차의 친환경차 판매는 4만181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3.6% 증가해 4배나 늘었다. 기아 역시 친환경차 판매가 1만9320대로 지난해보다 2배에 가까운 94.8% 성장했다.

판매된 차량의 종류도 다양하다. 이 기간 현대차·기아의 친환경차 판매는 ▲수소전기차 187대(103.3%) ▲전기차 1만336대(207.7%) ▲하이브리드 5만610대(205.3%)로 집계됐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중인 친환경 차종은 현대차가 ▲넥쏘 ▲코나 EV ▲아반떼 HEV ▲쏘나타 HEV ▲투싼 HEV ▲싼타페 HEV ▲구형 아이오닉 HEV ▲구형 아이오닉 PHEV ▲구형 아이오닉 EV 등 9종이다. 기아는 ▲니로 HEV ▲니로 PHEV ▲니로 EV ▲쏘렌토 하이브리드 등 4종이다.

가장 많이 팔린 차는 ▲구형 아이오닉 HEV(1만1441대) ▲니로 HEV(1만767대)로 집계됐다.

이밖에 최근 투입된 투싼 HEV, 싼타페 HEV ,쏘렌토 HEV 등 친환경 SUV도 4000~7000대씩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5, EV6 등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제네시스 첫 친환경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 등이 투입되면 앞으로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23:59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23:59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23:59 09/28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23:59 09/28
  • 금 : 77.34상승 1.1723:59 09/28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