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이모저모] '무겁다. 순금인가?' 올림픽 메달 깨문 무개념 시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08베이징올림픽 펜싱 은메달리스트 오타 유키가 가와무라 다카시 일본 나고야시 시장의 행동을 지적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2008베이징올림픽 펜싱 은메달리스트 오타 유키가 가와무라 다카시 일본 나고야시 시장의 행동을 지적했다. /사진=트위터 캡처
가와무라 다카시 일본 나고야시 시장이 2020도쿄올림픽 소프트볼 대표 고토 미우가 수상한 금메달을 깨무는 돌발행동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가와무라 시장은 지난 4일 고토를 만난 자리에서 고토의 금메달 획득을 축하했다. 고토는 화답의 의미로 금메달을 시장의 목에 걸어줬다. 그러자 가와무라 시장은 “무겁다”고 중얼거리더니 갑자기 마스크를 벗고 금메달을 깨무는 돌발행동을 했다.

이 행동은 5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서 공개됐고 이를 본 일본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사(SNS)를 통해 가와무라 시장을 비난했다.

2008베이징올림픽 펜싱 은메달리스트인 오타 유키는 “선수에 대한 존경이 모자라다. 감염 대책의 관점에서 (봐도) 행사에서도 자신이나 팀원이 메달을 걸어주고 있는 것 깨물다니 (잘못됐다)”라며 가와무라 시장의 돌발행동을 지적했다.

이번 2020도쿄올림픽 올림픽 유도 남자 60㎏급 금메달리스트인 다카토 나오히사는 트위터를 통해 “이가 닿는 소리가 났다. 자신의 메달이라도 흠집이 생기지 않게 조심스럽게 다루고 있는데”라고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 속에서 (방역) 의식이 낮다”, “금메달을 새것을 바꿔줘라”, “정말 불쾌하다. 다른 사람의 보물에 어떻게 저런 행동을 하나” 등 가와무라 시장에게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이번 대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상식에서 메달을 스스로 목에 거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메달을 깨무는 행동 등 방역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이 지침을 어겼다는 이유로 비판이 가와무라 시장에게 비판이 이어지는 것이다.

가와무라 시장은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자 “최대한의 애정 표현이었다. 금메달 획득에 대한 동경심이 있었다”며 “폐가 됐으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