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때문에 돌파감염 생긴다?… 당국 "관련 연구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때문에 돌파감염이 더 잘 발생한다는 우려에 대해 "관련 연구 결과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마치고 이상반응 관찰구역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영운 뉴스1 기자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때문에 돌파감염이 더 잘 발생한다는 우려에 대해 "관련 연구 결과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을 마치고 이상반응 관찰구역에서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영운 뉴스1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때문에 돌파감염이 더 잘 발생한다는 우려에 대해 "관련 연구 결과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델타 변이가 전파력이 더 강하거나 입원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보고는 있지만 돌파감염을 더 잘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고 발표했다. 사망률을 증가시킨다는 보고에 대해선 조금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방대본이 주단위로 발표하는 국내 돌파감염 확진자 현황에 따르면 7월29일 기준 국내 접종 완료자 635만6326명 중 돌파감염 추정 사례는 총 1132명(건)이었다. 이는 인구 10만명당 17.8명(접종률 중 0.018%)에 해당한다.

백신 종류별로는 얀센 584명, 화이자 284명, 아스트라제네카(AZ) 254명, 교차접종(1차 AZ·2차 화이자) 10명이다. 접종 완료자 10만명당 얀센 51.4명, AZ 24.3명, 화이자 7.87명, 교차접종 1.9명이다.

방대본은 돌파감염을 일으킨 바이러스를 확인하기 위해 243건을 유전자 분석했다. 그 결과, 61.7%인 150건(명)에서 주요 변이가 확인됐고 그 중 델타형이 83%에 달하는 128건(명)으로 가장 많이 발견됐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델타 변이가 '전파력이 강하다. 입원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보고가 있지만 '접종자에게 더 돌파감염이 잘 생긴다'는 보고는 아직 없다"며 "돌파감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는 국내 예방접종 완료자 비율이 증가하고 있고 국내서 델타 변이 점유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얀센 백신이 델타 변이에 취약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아직 연구 결과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박 팀장은 "얀센 백신이 델타 변이에 취약하다는 부분은 아직 연구 결과가 없다"며 "접종 대상이 다르기 때문에 이 연령층이 활동력이 많다보니 다른 백신에 비해 돌파감염 발생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