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핸드볼 감독, 선수 질책 논란… "한국 핸드볼 창피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재원 여자 핸드볼대표팀 감독이 지난 4일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핸드볼 8강 스웨덴전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강재원 여자 핸드볼대표팀 감독이 지난 4일 도쿄 요요기 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핸드볼 8강 스웨덴전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한국 여자 핸드볼대표팀이 2020도쿄올림픽 핸드볼 8강전에서 패해 탈락했다. 하지만 강재원 감독이 경기에서 뒤진 상황에서 선수들에게 폭언하는 장면이 포착돼 네티즌 사이에 비판을 받고 있다.

한국은 지난 4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핸드볼 8강전에서 스웨덴에 30-39로 패했다. 이날 핸드볼대표팀을 이끄는 강재원 감독은 경기 도중 선수들에게 “창피한 일이야. 야, 창피한 일이다. 한국 핸드볼이 이렇게 창피하다고. 어?”라며 “야, 7분 지났어 지금!”이라고 소리쳤다.

이 장면을 본 한 누리꾼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 선수들이 도대체 뭘 했길래 이런 소리를 들었냐고요? 단지 지고 있는데 이렇게 참담한 얘기를 들었다”며 “우리 선수들이 전 세계인이 보는 올림픽에서 이런 폭언을 감독에게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듣는 순간 귀를 의심했다”며 “우리 선수들 어떤 폭언을 들으며 훈련을 받아왔던 거냐. 카메라 있는데도 저런데 없으면 얼마나 더 심한지 가늠조차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 누리꾼이 지난 4일 트위터를 통해 논란의 장면을 첨부하면서 강재원 감독을 비난한 게시글. /사진=트위터
한 누리꾼이 지난 4일 트위터를 통해 논란의 장면을 첨부하면서 강재원 감독을 비난한 게시글. /사진=트위터
일부 네티즌은 이를 보고 “전투력 떨어지는데 선수들은 오죽할까. 잘한다고 북돋아주면 안되냐”며 “8090년대도 아니고 21세기에서 저런 감독이 있네”, “전술 지시해도 모자란 시간에 선수들에게 화내고 있네”,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어 주질 못할망정 뭐가 창피하다는 건지, 기가 막힌다” 등과 같은 의견을 나타냈다. 

핸드볼협회에 항의하거나 감독의 사퇴를 요구하는 이메일을 보내자는 움직임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핸드볼 협회에 게시판이 없어 항의와 사퇴 요구하는 이메일 보냈다. 동참해달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