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항공교통·코로나19 이후 대비한다… 국가항행계획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항공교통·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국가항행계획을 마련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여객기. /사진=뉴시스
국토부가 항공교통·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국가항행계획을 마련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에 주기된 여객기. /사진=뉴시스
국토교통부는 ‘국가항행계획’(안)이 국무총리 주재 ‘제130회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논의·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국가항행계획은 미래 항공교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가항행계획은 인공지능·빅데이터·도심항공교통(UAM) 등 신기술과 새로운 항공교통 수단의 등장으로 변화하는 항공환경에 대응하고 과학적인 교통관리를 통해 최적의 비행경로를 보장하기 위한 맞춤형 항공교통종합계획이다.

한국은 경직적인 공역 운영과 관제사 직관에 기반한 항공교통처리, 항공기 지연 대응을 위한 시스템 구축이 미비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에 국토부는 국방부, 기상청 등 관계부처와 11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5개 추진 전략, 14개 주요과제와 43개 세부과제를 담은 국가항행계획안을 마련했다.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항공교통관리 강화가 중점 추진된다. 국토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항공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직선비행로 확대를 통한 항공사 유류비 절감을 지원하고 관제사 훈련 고도화 등을 통해 관제서비스 품질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2042년까지 항공교통 안전성 50%, 운영효율성 10%, 항공편 정시성 20%를 증진시킨다는 방침이다.

2019년 기준 인천공항의 정시성은 76%다. 이는 주요 허브공항의 정시성(도쿄 하네다공항 87%, 싱가폴 창이공항 84%)과 비교하면 크게 낮다.

민·군 공역 운영 협력을 강화하고 공역사용계획 공유 등 국가공역시스템을 고도화해 탄력적 공역 운영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항공정보·비행정보 및 실시간 교통 데이터에 대한 네트워크화도 추진한다. 현재 각 기관·공항별로 따로 수집·분석하던 데이터를 국가 주관 센터에서 종합해 실시간 수용량 예측에 활용하는 등 항공교통의 정시성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도심항공교통에 대비해 첨단·무인기반 교통관리체계도 구축한다. 저고도(150m 이하)를 비행하는 드론에 대한 국가 비행정보관리 시스템 설계에 착수하고 중고도(300~600m)를 비행하는 기체는 그랜드 챌린지 사업 및 연구개발(R&D) 등을 통해 드론(저고도)·항공기(고고도)와 조화된 한국형 교통관리방안을 수립하는 것이 목표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국가항행계획을 통해 앞으로 급증할 항공교통량과 새롭게 등장하는 항공교통 신기술에 선제 대응해 국민에게 안전하면서 지연이 없는 항공교통을 제공하고 신산업 성장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