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구축한다… 민·관 협력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손을 잡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심항공교통(UAM) 교통관리체계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한 이상률(왼쪽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손을 잡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심항공교통(UAM) 교통관리체계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한 이상률(왼쪽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안전하고 효율적인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교통관리체계 마련을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손을 잡았다.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UAM 연구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UAM 운항통제 및 교통관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UAM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협력 ▲상호교류를 통한 산업 구체화 등의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협약을 토대로 각 주체가 보유한 기술적인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여객 및 화물 운송과 유·무인항공기 개발 분야에 차별화된 경험과 기술력을 내세워 힘을 보탠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행안전시설과 공항 건설 및 운영 분야에 대한 기술력,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미래항공교통관리의 연구역량 등과도 시너지를 창출해 국내 UAM 산업을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현재 UAM은 도심 하늘길을 활용해 교통체증과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차세대 모빌리티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세계 UAM의 시장규모는 오는 2040년 1조5000억 달러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2025년 국내 UAM 상용화를 위한 선제적인 노력으로 지난해 6월 UAM 팀코리아를 결성해 민·관 협력을 주도하며 한국형 도심항공교통의 조기 안정화를 체계적으로 추진 중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 UAM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기관, 연구소 등과의 기술적인 협력을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도심 하늘길 개척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운항통제 체계 확립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