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에서 알약으로 편리하게…보령제약, 메콕스큐어메드와 항암제 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령제약은 신약개발 기업 메콕스큐어메드와 공동 사업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먹는(경구용) 항암제와 나노 항암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은 신약개발 기업 메콕스큐어메드와 공동 사업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먹는(경구용) 항암제와 나노 항암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사진=보령제약
보령제약은 신약개발 기업 메콕스큐어메드와 공동 사업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먹는(경구용) 항암제와 나노 항암제 개발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메콕스큐어메드에서 개발 중인 경구용 혈액암 치료제 '멕벤투' 및 이중봉입 리포좀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나노항암제 관련 공동 연구 및 개발을 진행한다.

멕벤투는 혈액암 치료제인 '벤다무스틴'을 주사제가 아닌 경구용으로 투여 경로를 변경한 신약이다.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1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

벤다무스틴 주사제는 반감기가 짧아 2일 연속 투여받아야해 반드시 입원해야 한다. 하지만 경구용은 단순 알약 복용 방식으로 항암 치료할 수 있어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멕벤투와 함께 양사가 공동 개발하는 나노항암제는 이중 나노입자에 두가지 이상의 약물을 봉입해 암세포에 전달하는 이중봉입 리포좀 플랫폼이 적용됐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항암제 시장점유율 1위인 보령제약의 역량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LBA(Legacy Brands Acquisition·특허 만료 후에도 일정 수준의 매출과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인수)를 비롯해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환자들의 치료 성과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메콕스큐어메드는 2006년 설립한 천연물 기반 항암제, 관절염 치료제 '보자닉스'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바이오 벤처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