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형석 부회장 '경영권 승계' 본격화… 애경그룹 화학3사 합병 의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경그룹 화학 3사 CI
애경그룹 화학 3사 CI
애경그룹 내 화학 계열사 3개사의 합병안이 의결됐다.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구도가 공고해졌다는 분석이다.

5일 애경그룹은 이사회를 열어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의 합병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애경유화다. 주식교환비율은 애경유화, 에이케이켐텍, 애경화학이 각각 1:0.68:18.26이다.

에이케이켐텍 1.47주, 애경화학 0.05주당 애경유화 신주 1주가 배정된다.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9월 말 주주총회 승인 등을 거쳐 11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3개사 합병으로 애경그룹 지주회사인 AK홀딩스의 애경유화 지분율은 49.44%에서 62.23%로 급증했다. AK홀딩스는 대부분의 주요 계열사 지분율을 50% 이상으로 유지해왔지만 애경유화와 애경산업 두 곳의 지분율은 줄곧 50% 미만이었다.

외부의 경영권 공격으로부터 안정적인 지분율을 확보하려면 50% 이상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이로써 AK홀딩스 최대주주인 채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은 한층 더 강해졌다는 평이다.

합병에 앞서 총수 일가인 채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전략이 깔려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AK홀딩스는 2019년 12월 30일부터 지난해 4월 28일까지 약 10차례에 걸쳐 애경유화 지분을 사들였지만 지분율 50%를 넘기지 못했다. 그러자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과 채 부회장 형제들은 애경유화 주식 매입에 적극 나섰다.

총수 일가가 애경유화 주식을 사들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장 회장과 장녀 채은정 전 애경산업 부사장이 각각 500주를 사들였고 채 부회장과 차남 채동석 애경산업 부회장이 각각 2000주를 매입했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시대의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전략을 명확히 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차원의 합병”이라고 설명했다.

 

노유선
노유선 your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