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헬스장·미용실 종사자 사전검사…거부땐 최대 벌금 200만원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 발생에 선제검사 결정"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도 검사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동작구청 관계자가 서울 노량진동 한 사우나 업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서를 출입문에 부착하고 있다.(동작구 제공)2021.8.4/뉴스1
4일 동작구청 관계자가 서울 노량진동 한 사우나 업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서를 출입문에 부착하고 있다.(동작구 제공)2021.8.4/뉴스1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 = 서울 동작구에서 헬스장, 미용실, 목욕탕, 고시원을 운영하거나 이곳에서 일하는 직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아야 한다.

5일 동작구에 따르면 실내체육시설, 이·미용업, 목욕장업, 고시원 등 1663개 시설 운영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도 검사 대상이다.

오는 13일까지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2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명령을 위반한 뒤 코로나19 감염으로 피해가 확산되면 방역 등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수도 있다.

현재 공무원들이 다중이용시설을 직접 방문해 선제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동작구는 최근 사우나와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적극적인 예방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선제검사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동작구청 주차장에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하루 최대 검사역량을 5000명 수준으로 늘렸다. 기존 선별진료소 운영시간도 연장했다.

현재 관내 선별진료소는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사당 임시검사소, 구청 임시검사소 등 총 3곳이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연장에도 여전히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어 고민 끝에 선제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