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너무 더워'… 여자축구 결승전, 하루 전날 시간·장소 변경

6일 오후 9시 요코하마서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결승전은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다. © AFP=뉴스1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결승전은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결승전이 경기 하루 전날 폭염을 이유로 킥오프 시간과 개최 장소를 바꿨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5일 여자축구 결승전의 개최 시간과 장소를 변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결승에 진출한 스웨덴과 캐나다는 당초 6일 오전 11시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금메달 놓고 다툴 예정이었다. 하지만 두 팀은 무더위를 이유로 킥오프 시간 변경을 요청했고 조직위가 받아들였다.

조치에 따라 여자축구 결승전은 같은 날 오후 9시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치러진다. 국립경기장에서는 같은 시간대 남녀 400m 계주 결승 등 육상 경기가 열릴 예정이어서 장소를 옮기는 게 불가피했다.

스웨덴과 캐나다는 나란히 여자축구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스웨덴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따낸 은메달, 캐나다는 2012년 런던 대회와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의 동메달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