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금메달 기회' 한국, 미국에 2-7 패배…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야구대표팀 내야진이 5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2020도쿄올림픽 제2 준결승전 도중 심판진의 비디오판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 야구대표팀 내야진이 5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2020도쿄올림픽 제2 준결승전 도중 심판진의 비디오판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독특한 경기 방식으로 치러진 야구였고 그 과정에서 한국은 결과적으로 결승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두 차례나 있었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은 금메달을 딸 수 있는 기회가 완전히 사라졌다.

한국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과의 2020도쿄올림픽 야구 제2차 준결승전에서 미국에 2-7로 패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일본과 금메달을 놓고 겨루게 됐고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이번 대회는 지난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3년만에 야구가 정식종목으로 부활했다. 베이징 대회 당시 9연승 신화를 쓰며 금메달을 획득했던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는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당초 지난 4일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패하며 결승에 진출할 기회를 놓쳤고 이날 미국을 상대로 재차 결승에 오를 기회가 있었지만 이 역시 살리지 못했다.

선발 이의리는 이날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2실점 9탈삼진으로 비교적 호투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타선의 침묵이 아쉬웠다. 이의리는 2회말 2사 2루에서 적시타를 허용하며 1실점했고 4회 2사 후에는 웨스트브룩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해 2실점했지만 5이닝 동안 2실점에 미국 타선을 비교적 효율적으로 막아냈다.

미국 선발 조 라이언의 구위에 막혔던 타선은 5회초 1사 1,3루에서 박해민의 적시타가 나오며 1점을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어진 1사 1,3루에서 강백호가 병살타로 물러나며 동점에 실패한 것이 아쉬웠다.

승부는 사실상 6회에 갈렸다. 한국은 6회말 수비에서 무려 5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최원준을 시작으로 차우찬, 원태인, 조상우, 김진욱 등 6회에만 무려 5명이 마운드에 올라왔지만 대량 실점하며 점수차가 1-7까지 벌어졌다. 미국은 정타는 거의 없었지만 코스가 좋았고 빗맞은 타구들도 안타로 이어지면서 추가점을 손쉽게 뽑아냈다.

한국은 7회초 선두타자 박건우의 안타와 오지환의 1타점 적시 2루타로 2-7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자들이 더 이상의 추가점을 뽑아내지 못하며 더 이상 힘을 쓰지 못하고 패했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