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체류 홍콩 시민 퇴거 유예 지시…"임시 피난처 제공"

"중국, 홍콩과 국제사회에 약속 어겨…좌시 않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7월 15일(현지시간) 홍콩 시민들이 우산을 들고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민주화 시위를 하던 모습.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019년 7월 15일(현지시간) 홍콩 시민들이 우산을 들고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민주화 시위를 하던 모습.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에 체류하는 홍콩 시민들의 퇴거 유예를 지시하는 각서(memorandum)에 서명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정치적 탄압 속에 안전을 우려하는 홍콩 시민들에게 안전한 임시 피난처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로써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홍콩 시민들은 18개월간 계속 머물 수 있으며 이 기간 근로도 허용된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적격자들은 미국에서 고용 허가를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홍콩 시민 대다수가 이번 결정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지 않아야 하는 등 일부 법적 조건이 적용된다고 로이터 통신은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중국의 계속되는 탄압 속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홍콩 국민을 강하게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조치"라며 "중국이 홍콩과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어기고 있는 한 우리는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동기가 부여된 체포와 재판, 언론의 침묵, 선거와 민주적 반대를 위한 공간 축소 등의 사태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우리는 홍콩 사람들을 지지하는 조치를 계속 취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전했다.

영국 식민지였던 홍콩의 주권은 1997년 중국으로 반환됐지만, 이에 앞서 영국과 중국은 홍콩의 체제를 50년간 지속키로 하는 협정을 맺었다. 그러나 중국은 홍콩 반환 23년 만인 작년 7월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키며 약속을 사실상 파기했고, 이에 영국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올해 1월 취임 이래 이와 관련해 다양한 제재 조치와 함께 목소리를 내왔다. 특히 바이든 정부는 최근 홍콩 탄압을 명목으로 홍콩특별행정구에 있는 중앙인민정부 연락실 부국장 등 7명을 제재했다.

이에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제재에 대한 '맞불' 조치로, 윌버 로스 전 미국 상무부 장관을 비롯해 미국 개인 6명과 기관 1곳을 제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