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시 이란 대통령 취임식…"미국의 불법 제재 해제돼야"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신임 대통령이 2021년 8월 5일 의회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 후 이슬람 경전 코란에 입을 맞추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신임 대통령이 2021년 8월 5일 의회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 후 이슬람 경전 코란에 입을 맞추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제13대 대통령으로서 취임식을 갖고 4년 임기를 시작했다고 로이터·AFP 통신이 보도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의회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외국의 압박과 제재는 이란의 '법적 권리' 추구를 막을 수 없다"면서 "이란에 대한 미국의 모든 불법적인 제재는 해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석유 수출과 국제 금융 거래를 가로 막는 광범위한 제재를 해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

사법부 수장 출신인 라이시 대통령은 판사 시절 내린 판결 관련 인권 유린 혐의로 미국의 제재를 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이란은 현재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과 맺은 '이란 핵문제 해결을 위한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 복원 협상을 유럽연합(EU)의 중재로 진행하고 있다.

이란의 무기급 핵개발을 제한하는 대신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조건으로 2015년 맺은 합의지만,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탈퇴로 표류했다.

강경 보수 성향 라이시 대통령의 당선으로 온건 성향의 하산 로하니 전 대통령이 주력해 맺은 JCPOA 복귀가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왔지만. 이란이 현재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합의 복원을 통한 제재 해제는 최대 과제가 되고 있다.

이날 취임식에는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마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을 비롯해 각국 정부 대표들과 EU 대표 및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 등 약 73개국에서 115명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했다고 이란 국영 IRNA 통신과 외교부가 전했다.

한국에서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정부 대표로 참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