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나스닥 사상 최고 경신…7월 고용보고서 기대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증시가 일제히 올랐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감소하고 지난달 해고가 21년 넘게 만에 최저로 떨어지며 지난달 신규고용 기대감을 높였다.

5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271.58포인트(0.78%) 뛴 3만5064.25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26.44포인트(0.60%) 상승해 4429.10, 나스닥 지수는 114.58포인트(0.78%) 올라 1만4895.12로 거래를 마쳤다. S&P500과 나스닥은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이날 증시는 고용 호조에 상승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1만4000건 줄어든 38만5000건을 기록했다. 또, 기업들이 구인난 속에 고용을 지속하며 지난달 해고는 21년 넘게 만에 최저로 줄었다.

덕분에 다음날 나오는 7월 고용보고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고용성장은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이 언제 테이퍼링(완화축소)을 시작할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에드워드존스의 안젤로 쿠카파스 투자 전략가는 "고용보고서는 이번주 최대 이벤트"라면서 "7월과 8월 신규 고용은 연준이 테이퍼링의 시기와 속도를 정하는 데에 중요한 변수"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