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김밥집 집단식중독 원인은 '살모넬라균'?… 환자 200명 육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 김밥집 2곳에서 식사를 한 후 식중독 증상을 보인 손님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199명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일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 김밥집 2곳에서 식사를 한 후 식중독 증상을 보인 손님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199명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프랜차이즈 김밥집 2곳에서 시작된 집단식중독 사태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이 식당들을 찾은 이후 집단 식중독 증상을 보인 손님이 200명에 육박한다. 특히 일부 환자 가검물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일 성남시에 따르면 해당 김밥집 2곳에서 식사를 한 후 식중독 증상을 보인 손님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199명이다. 이 중 A지점이 102명, B지점은 97명이다. 전날 134명에서 65명이 증가했다.

특히 입원한 환자 40명 중 1명에게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이어 또 다른 환자 4명은 살모넬라균에 감염된 흔적이 발견됐다. 살모넬라균에 노출된 식품을 섭취하면 복통과 설사, 구토 등의 식중독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집단식중독의 원인은 살모넬라균으로 보인다"며 "김밥집 2곳의 도마와 식기 등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만큼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남시는 오는 16일 지역 내 200여 곳의 김밥전문점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3125.23하락 2.3512:57 09/24
  • 코스닥 : 1038.49상승 2.2312:57 09/24
  • 원달러 : 1175.40하락 0.112:57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7 09/24
  • 금 : 74.11상승 0.8112:57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