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위해 우유 27만개 버린 팬들… 중국, 아이돌 예능 통제 나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월 중국 아이돌 육성 예능 '청춘유니3'과 협업한 우유회사가 제품 뚜껑에 QR코드를 부착, 이를 스캔하면 아이돌 연습생에게 투표할 수 있게 만들자 팬들이 더 많이 투표하기 위해 우유를 27만여개나 버리는 영상이 SNS상에 퍼져 전국민적 공분을 샀다.  /사진=웨이보
지난 5월 중국 아이돌 육성 예능 '청춘유니3'과 협업한 우유회사가 제품 뚜껑에 QR코드를 부착, 이를 스캔하면 아이돌 연습생에게 투표할 수 있게 만들자 팬들이 더 많이 투표하기 위해 우유를 27만여개나 버리는 영상이 SNS상에 퍼져 전국민적 공분을 샀다. /사진=웨이보
중국 당국이 아이돌 육성 예능 프로그램에 강력한 규제에 나섰다.

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문화 정책을 총괄하는 국가광전총국은 ‘신시대 문예비평 공장을 강화하는 데 대한 지도 의견’을 발표하고 온라인 콘텐츠를 규제하는 새로운 지침을 내놓았다.

당국은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에 대한 강력한 통제를 요구했다. 투표 절차를 엄격히 관리하는 한편 과도한 팬덤과 지나친 예능화 등 부정적 경향과 인기 지상주의, 물질 만능주의 등 기형적 가치관을 단호히 배척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온라인 예능 제작과 방영에서 업체들이 책임지고 팬 문화를 바르게 이끌며 댓글 알바나 악플러를 처리하도록 했다.

앞서 지난 5월 중국 아이돌 육성 예능 '청춘유니3' 팬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연습생에 더 많이 투표하기 위해 우유를 27만여개나 버리는 영상이 SNS상에 퍼져 전국민적 공분을 산 바 있다. 당시 한 우유회사는 '청춘유니3'과 협업한 제품을 출시, 우유 뚜껑에 QR코드를 부착해 이를 스캔하면 아이돌 연습생에게 투표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해당 이벤트는 취지와 달리 자신이 좋아하는 연습생에 많은 표를 선물하려는 팬들이 몰리면서 우유를 대량으로 구매해 버리는 일이 발생했다.

논란이 커지자 예능 제작사와 우유회사가 공식 사과했으나 데뷔 멤버 발탁 경연을 앞두고 조기 폐지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4.89하락 5.210:12 09/17
  • 코스닥 : 1036.45하락 2.9810:12 09/17
  • 원달러 : 1179.00상승 7.210:1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0:12 09/17
  • 금 : 73.09상승 0.8310:12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