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카셰어링… 그린카, ‘전 차량 ADAS’·‘전기차 전환’ 방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2022년까지 전 차량에 ADAS를 적용키로 했다. /사진=그린카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2022년까지 전 차량에 ADAS를 적용키로 했다. /사진=그린카
카셰어링 전문업체 그린카는 2022년 말까지 보유한 전 차량에 대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적용 차량으로 변경하고 2030년까지 전기차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 1999년 버지니아 공대 교통 연구원의 자료에 따르면 자동차 사고의 93%가 인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며 나머지 7%가 자연재해 등의 기타 요인이다. 흥미로운 것은 앞서 언급한 인적 요인 중 약 80%가 사고 전 3초 동안 부주의로 인한 운전자 과실이라는 점이다.

이 같은 연구 이후 2000년 초부터 국내외 자동차 업계에서 ADAS의 개발이 활성화되면서 ADAS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운전자에게 경고 하는 단순한 기능을 넘어 주행 중 차량 제어의 ‘능동적 안전’ 영역까지 발전했다.

국내외 차량에 탑재되는 ▲전방 차량 추돌 경고 ▲차선 이탈 방지 보조 ▲비상자동제동장치 ▲하이빔 스마트 컨트롤 시스템 등이 능동적 안전 기술의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국토부가 2013년에 전방충돌경고장치를 자동차안전도 평가에 도입한 이래로 2017년에는 속도를 줄이거나 방향을 제어하는 9가지 첨단 안전장치를 평가 대상에 포함하며 국내 차량의 ADAS 장착을 장려해왔다.

그린카는 이달 기준 전 차량의 약 85%가 제조사의 순정 ADAS가 적용된 차량을 도입했으며 이를 고객들에게 제공 중이다. 현재 그린카에 장착된 주요 ADAS 옵션은 ▲긴급제동보조시스템 ▲측·후방 추돌 경고 시스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등이다.

그린카는 고객들의 사고 방지와 이용 편의성 극대화를 위해 오는 2022년 말까지 전 차량을 제조사의 순정 ADAS를 탑재한 상위 트림 차량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지난 6월 진행한 아이오닉5 전기차 도입에 이어 연내 전기차 100여대를 추가 도입해 친환경 차량 비율도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김경봉 그린카 대표는 “이번 ADAS 전 차량 도입은 그린카 고객들이 사고로부터 더 멀어지고 주행 기능 향상을 통해 운전 편의성을 확대하기 위해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빌리티 관련 업종에 대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책임이 커지고 있는 만큼 2030년까지 전기차 전환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