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쓰레기 만들더라?"… 박연수, 송종국 방송에 분노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연수가 ‘특종세상’ 측이 아이들에게 연출된 멘트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MBN 제공
박연수가 ‘특종세상’ 측이 아이들에게 연출된 멘트를 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MBN 제공

배우 박연수가 아들, 딸을 이용해 방송을 한 송종국에 분노했다. 박연수는 6일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면서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싶다’는 지욱이 말, 방송에서 멘트 시켜서 했다고 얘기하더라. 지아도 ‘내꿈만 꿔’ 멘트 시켜서 한 거고 PD로부터 사과받았다”고 적었다.

이어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 애들 이용해 이러지 말아달라. 상처는 애들 몫”이라며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 맞춰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 놓았다”고 했다.

박연수는“예전에도 절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추적 불가로 나왔다”며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 네가 발버둥 쳐봐도 난 끄덕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연수는 자신이 성명불상의 누리꾼을 상대로 접수한 고소장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방송된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자연인의 삶을 살고 있는 송종국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들 지욱이가 송종국을 찾아가 축구 레슨을 받거나 하루를 함께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당시 지욱이는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선수가 되고 싶다. 이 말 하려고 온 거다. 아빠랑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고 얘기하러 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송종국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대답을 주저한 바 있다.

박연수는 결혼 6년 만인 2015년 송종국과 이혼했다. 현재 자녀 송지아, 송지욱을 홀로 양육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4%
  • 86%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