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대선주자들 오라가라… 당대표만 돋보여" 이준석·정진석 설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정진석 의원(국민의힘·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권 주자들과 주도권 싸움을 벌이려 한다며 비판했다. 사진은 전날 이 대표가 당 정책공모전에 참여한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6일 정진석 의원(국민의힘·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권 주자들과 주도권 싸움을 벌이려 한다며 비판했다. 사진은 전날 이 대표가 당 정책공모전에 참여한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정진석 의원(국민의힘·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당내대권 주자 측과 대선 정국 주도권 싸움을 벌이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공정 경쟁 분위기를 만들려는 시도라며 반박했다.

정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가두리 양식장'에서는 큰 물고기가 못 자란다"며 "우리 당 대선후보 경선의 주인공은 후보들이다. 당 지도부가 아니다"고 이 대표를 겨냥한 발언을 적었다.

이어 전날 "윤 전 총장 등 일부 후보들이 불참한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를 보고 3040 후배들이 '잔칫상에 몇 번 오르내린 잡채를 먹는 느낌', '구리다', '상상력의 부족이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의정 생활 하면서 이런 광경을 본 기억이 없다. 후보들이 마음껏 뛸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원하는 것이 당 지도부의 역할"이라며 "각 후보는 저마다 거미줄 같은 스케줄이 있고 일정을 취소할 수 없는 형편이다. 자꾸 중앙당이 갑자기 부를 일이 아니다. ‘후보자 편의주의’가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남들이 9월 말 경선 출발론 이야기하고 그럴 때 혼자 8월 경선 출발론 이야기하면서 경선 일정 당기고 후보들이 빨리 활동할 수 있는 공간 만들어 주려고 했다"며 "(왜) 적반하장 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작 후보들이 주목받지 못하면 '대표는 후보 안 띄우고 뭐 하냐' 할 분들이 지금 와서는 '대표만 보이고 후보들이 안 보인다' 이런 이야기 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맞받아쳤다.

이 대표는 "후보들이 중심이 되려면 이회창 총재가 실패했던 것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며 "이회창 총재 중심으로 선거 치르던 게 '후보 중심 선거'가 아니다. 공정한 경쟁의 틀을 만드는 것이 후보 중심 선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때처럼 고민해서 메시지 내고 공약 내면서 달려 나가면 후보에게 이목이 쏠린다"고 말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