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메타버스 전담조직 신설… "중장기 과제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은행 인재개발섹션 교수 아바타가가 직원들을 대상으로 외환사례 관련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 인재개발섹션 교수 아바타가가 직원들을 대상으로 외환사례 관련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은 메타버스 생태계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위해 디지털경험본부 조직 내 '디지털혁신TFT'를 신설했다고 6일 밝혔다.

메타버스 전담조직인 '디지털혁신TFT'에선 ▲원천기술 보유업체와의 비즈니스 협력·투자 방향 검토 ▲PB손님을 위한 세미나․강연·상담서비스 ▲MZ세대 손님과 소통을 위한 체험공간(컬처뱅크·클럽원·하나드림타운 등) 구축 ▲AR·VR 기술을 활용한 영업지원(마이브랜치·CRM 연계) 등 다양한 접근방식을 검토하고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신설된 '디지털혁신TFT'에선 가장 먼저 메타버스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한 내부 활동부터 시작했다. 디지털경험본부 유닛리더 회의에서 리더들은 메타버스 플랫폼인 '이프랜드'(ifland)에 접속 후 자신의 아바타를 활용해 각자 준비한 자료도 공유하며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진 만큼 향후 본점뿐만 아니라 영업현장 회의 등에도 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현재 직원들의 업무능력 향상을 위해 운영 중인 주말 자율연수 프로그램을 기존 화상연수 방식에서 메타버스를 활용한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다. 최근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 직원들의 특성을 고려한 메타버스 연수를 실시했다. 향후 지식포럼, 리더십 과정 등으로 확대해 교육 분야에서도 메타버스 활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나은행 디지털혁신TFT 관계자는 "이번 조직의 신설은 온택트, 가상현실 등 새로운 환경에 익숙한 MZ세대의 사고방식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단순히 가상의 은행 점포를 만들거나, 회의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기존 금융권의 접근방식을 넘어 관련 산업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중장기 과제를 도출하여 단계별로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