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는 전기차” 외친 바이든, 테슬라만 외면… 머스크 “이건 이상한 일” 불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기차 관련 백악관 초청 행사에서 업계 1위 테슬라를 외면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기차 관련 백악관 초청 행사에서 업계 1위 테슬라를 외면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테슬라를 외면했다. 오는 2030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판매 비중을 전체 판매 차량의 50%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정작 전기차 선두 업체인 테슬라는 발표 자리인 백악관 초청에서 제외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관련 백악관 기자회견을 거론하며 “테슬라가 초대받지 못한 건 이상해 보인다”고 적었다.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은 2030년까지 배터리·플러그인하이브리드·수소연료전지 전기차 등 친환경차가 신차 판매의 절반을 차지하도록 지원하겠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백악관 회견장에는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차 업체 빅3가 참석했다.

하지만 CNN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현재 전체 매출 중 전기차 비율은 1.3~1.5%가량에 불과하다. 스텔란티스의 경우 아직 미국 땅에서 완전히 전기차를 판매하지 않고 있다.

반면 테슬라는 배터리 시동 전기차를 생산하며 전기차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선두인 테슬라가 이날 행사에 초청받지 못하면서 불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대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정례 브리핑 현장에서는 “왜 테슬라가 이번 행사에 (참석자로) 포함되지 않았는지 설명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사키 대변인은 “여러분 각자에게 결론을 맡긴다”고 답해 테슬라를 향한 바이든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를 에둘러 표현했다.

일각에서는 백악관이 테슬라의 ‘반(反)노조’ 경영 방침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내 놓는다. 바이든 행정부는 ‘친노조 정권’이라 불릴 정도로 노조 기반의 지지층이 탄탄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빅3 기업 초청 연설에서도 “미국 내 노조가 만든 클린 자동차”라는 발언을 했고 사키 대변인 역시 ‘빅3’ 기업을 향해 “전미자동차노조(UAW)의 3대 고용주”라고 치켜세웠다.

이들과 달리 테슬라를 이끄는 머스크는 ‘반노조’ 성향으로 평가 받는다. 그는 지난 2018년 5월 트위터를 통해 “왜 노동조합비는 내면서 스톡옵션은 포기하는가”라는 글을 올려 사실상 스톡옵션을 빌미로 노조 활동을 위협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노조 조직을 시도하던 직원을 불법 해고했다는 논란도 있다.

이만큼 노조를 향한 온도차가 극심한 가운데 오는 2022년 중간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테슬라를 초청했다가 노조 표심을 자극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테슬라를 초청에서 제외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머스크는 이 같은 시각에 대해 “현실은 혹평가들이 말하는 것과는 완전히 반대”라며 “우리 공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일자리 제안을 많이 받는다. 만약 (테슬라가) 그들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았다면 그들은 즉각 떠났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