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케인 “내가 훈련 무단이탈?… 자세한 얘긴 안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리 케인이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부인했다. /사진=로이터
해리 케인이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부인했다. /사진=로이터
이적 문제 논의 도중 훈련에 불참해 논란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진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해리 케인(28)이 팀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그는 훈련을 거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케인은 7일(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체적인 상황을 얘기하지는 않겠지만 나는 결코 훈련을 거부하지 않았다. 앞으로도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예정대로 7일 팀에 복귀한다”고 적었다. 이어 “나의 프로정신에 의문을 표하는 글을 읽는 게 마음이 아팠다”며 “구단과 함께하는 동안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과 관계를 위태롭게 하는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케인은 유로 2020 결승 이후 휴가를 떠났는데 예정된 일자에 토트넘 훈련장으로 복귀를 하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케인은 그동안 2020-2021시즌 막바지부터 맨시티 이적설이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토트넘 수뇌부가 케인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팀에 보내지 않기로 방침을 결정하면서 그의 맨시티행은 불투명해졌다.

이 상황에서 케인이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자 팬들 사이에서는 케인이 의도적으로 훈련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흘러 나왔고 케인은 이를 부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